北최고위급 방중설…남북·북미 정상회담 앞둔 북중관계 주목
작성자 북민위
작성일 2018-03-27 16:44
ㆍ조회: 267  
중국 국빈관 조어대서 교통통제하는 공안들
중국 국빈관 조어대서 교통통제하는 공안들(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지난 26일 북한 최고위급 인사가 방중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북측 대표단이 묵는 중국 베이징 국빈관 조어대 앞에서 중국 공안들이 교통을 통제하고 있다. chinakim@yna.co.kr
블룸버그, 소식통 인용 "김정은, 베이징 깜짝 방문" 보도…확인은 안돼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 또는 최룡해 당 부위원장 방중 가능성도
베이징 경비 삼엄…인민대회당서 북한대사관 차량 포착되기도


북한 특별 열차라고 중국 웨이보에서 떠도는 사진
북한 특별 열차라고 중국 웨이보에서 떠도는 사진[웨이보 화면 캡처]


(베이징·상하이·도쿄=연합뉴스) 정주호 김정선 심재훈 김진방 특파원 = 4월과 5월 남북 및 북미 정상회담이 추진되는 가운데 26일 북한 고위급의 베이징 방문설이 파다하게 퍼져 주목된다.

과거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방중 때 이용했던 특별열차를 타고 북한 최고위층이 베이징을 방문했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 일본 교도통신은 이날 북한의 최고위급 인사가 방중한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그가 김정은 위원장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블룸버그통신은 그러나 3명의 익명 소식통을 인용해 김정은 위원장이 방중했다고 보도했다.

이 통신은 "김정은이 2011년 권력을 잡은 뒤 첫 외국행으로 베이징에 깜짝 방문했다"면서 "김정은이 누구를 만나고 얼마나 오래 머물지 등 세부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블룸버그는 김 위원장의 방중을 확인해준 소식통들도 사안의 민감성을 고려해 신원을 공개하지 말아 달라고 요청했다고 덧붙였다.

닛폰TV 계열 매체인 NNN은 이날 오후 베이징에 북한에서 온 것으로 보이는 열차가 삼엄한 경비 속에 도착하는 모습을 포착됐다고 전했다. 아울러 21량 편성의 열차가 베이징역에 도착하는 모습이 카메라에 잡혔다고 덧붙였다.

이 방송은 해당 열차가 2011년 당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방중했을 때 탔던 열차와 매우 유사하며 이례적인 경비가 실시돼 북한의 고위급 인사의 방중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블룸버그 "김정은, 베이징 깜짝 방문"
블룸버그 "김정은, 베이징 깜짝 방문"(베이징 AP=연합뉴스) 일본 닛폰TV 계열 NNN은 26일 오후 베이징에 북한에서 온 것으로 보이는 열차가 삼엄한 경비 속에 도착하는 모습을 포착됐다고 전했다. 아울러 21량 편성의 열차가 베이징역에 도착하는 모습이 카메라에 잡혔다고 덧붙였다. 블룸버그 통신도 익명의 소식통들을 인용 "김정은이 2011년 권력을 잡은 뒤 첫 외국행으로 베이징에 깜짝 방문했다"면서 "김정은이 누구를 만나고 얼마나 오래 머물지 등 세부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사진은 이날 밤 베이징 다오위타오 국빈관으로 삼엄한 경비 속에 차량들이 진입하는 모습. bulls@yna.co.kr

NHK는 중국 인터넷에서 북한에서 베이징에 도착한 것으로 보이는 열차 사진이 게재되고 시내 중심부의 경비 태세가 삼엄해지면서 북한 요인이 중국을 방문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있다고 전했다.

일본 외무성은 "(이러한) 보도를 파악하고 있지만, 정보수집을 진행하고 있는 단계"라고 확인했다고 NHK는 덧붙였다.


인민대회당서 빠져나가는 북한 차량 행렬
인민대회당서 빠져나가는 북한 차량 행렬(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26일 중국 베이징에 북한 최고위급 인사가 중국을 방문했다는 설이 도는 가운데 인민대회당 북문을 통해 북한 측 차량 행렬이 중국 공안의 호위를 받아 빠져나가고 있다. 2018.3.27 chinakim@yna.co.kr


이런 가운데 베이징 인민대회당 주변에는 주중 북한 대사관 번호판을 단 차량과 중국측 호위차량 행렬이 목격됐다.

특히 인민대회당 북문이 통제되고 조어대(釣魚台)도 기자들의 출입이 막히는 등 양회(兩會·전국인민대표대회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에 버금가는 삼엄한 경비가 이뤄져 눈길을 끌었다.

또한, 수십대의 승용차와 미니 버스 그리고 구급차가 엄중한 통제 속에 빠져나가는 것도 목격됐다.

베이징 현지에서는 이를 두고 김 위원장의 방중했을 것이라는 추론이 떠돈다. 김 위원장이 아니라면 동생인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 또는 최룡해 노동당 부위원장일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북한 고위급의 방중 목적과 관련해선 남북 및 북미정상회담 추진 흐름 속에서 북한이 북중관계 개선을 모색하려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함께 나오고 있다.

이런 가운데 25일에는 베이징을 방문한 북한 인사를 태운 것으로 보이는 특별 열차가 단둥(丹東)을 통과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북한 최고위층 중국 방문설 (PG)
북한 최고위층 중국 방문설 (PG)[제작 최자윤] 사진합성

통신은 신의주와 단둥을 잇는 북중 우호교가 보이는 단둥 호텔의 예약이 중단됐다면서, 이는 특별 열차의 동선 파악을 막기 위한 것일 수 있다고도 언급했다.

한 대북 소식통은 "어제 오후 북측에서 기차가 단둥을 통해 넘어갔다. 단둥에서 통전부 인사들을 봤다는 사람도 있다"고 전했다.

다른 소식통도 김정은 위원장이 탄 열차가 25일 오후 11시께 단둥을 통해 넘어갔다는 소문을 전했다.

교도통신은 소식통을 인용해 이번 북한 인사의 방문은 북한의 핵 개발로 경색된 북중 관계 개선을 위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중국의 대북 제재 완화와 식량 및 투자 등 경제 협력을 요청하기 위한 것일 수도 있다고도 했다.

이에 대해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단둥 기차역에서 북한 고위 인사가 목격됐다는 질문에 대해 "전혀 아는 바 없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분석은 엇갈린다.

남북 및 북미 정상회담을 추진하는 북한으로선 유리한 협상 국면 조성을 위해선 북중 관계 개선이 절실하므로 북한 고위층의 방중 가능성이 작지 않다는 관측이 나온다. 북중관계의 복원 차원에서 상징적으로 특별열차 편을 재가동했을 가능성도 없지 않다는 지적도 있다.

그러나 고소공포증이 있어 항공편을 이용하지 못하는 김정일 국방위원장과는 다른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 등이 굳이 항공편이 아닌 특별열차 편을 이용할 필요가 없다는 점에서, 북한 고위층의 방중이 아닐 것이라는 얘기도 나온다.

president21@yna.co.kr

  0
359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13년 휴전 60주년을 즈음하여)고3 학생 대상 통일의식 설문결과 북민위 2012-12-26 15926
4549 전문가들 "북핵 위협 이제 없다" 트럼프 발언 비판 북민위 2018-06-18 16
4548 중국, 대북 제재 완화 조짐…'북한 단체관광' 전면 확대 북민위 2018-06-18 17
4547 WSJ "주한미군은 '장기판의 말' 아니다…연합훈련 중단은 과오" 북민위 2018-06-18 18
4546 "北문제 주도권 노리는 中, '12월 한중일 정상회의 열자' 제안" 북민위 2018-06-18 17
4545 트럼프 "협상 결렬되면 즉각 훈련재개…亞전역서 회담 칭찬 북민위 2018-06-18 17
4544 日 북일회담 '올인'…아베 이어 외무상도 "정상끼리 해결해야" 북민위 2018-06-18 16
4543 이번주 北美후속협상 가능성…한미훈련 중단시 北상응조치는? 북민위 2018-06-18 13
4542 교도 "日, 유엔 총회 김정은 초청되면 美서 북일 정상회담 추진" 북민위 2018-06-15 26
4541 남북, 동·서해지구 軍통신선 완전복구 합의…다른의제 조율실패 북민위 2018-06-15 24
4540 "일본-북한 당국자, 몽골서 접촉"…北日회담 급물살 타나 북민위 2018-06-15 22
4539 남북, 동·서해지구 군 통신선 완전 복구 합의 북민위 2018-06-15 23
4538 "트럼프 연합훈련 중단 결정, 韓日 핵무장 고려로 이어질 수도" 북민위 2018-06-15 22
4537 文대통령 "북일관계 복원 협력용의"…日외상 "국교회복 노력" 북민위 2018-06-15 21
4536 트럼프 "실무회담 잘 진행…진짜합의 이뤄질지 곧 알게될 것" 북민위 2018-06-12 28
4535 美, 범정부 北전문가그룹 가동중…"생화학·미사일도 포함" 북민위 2018-06-12 26
4534 북미회담 12일 하루에 끝난다…45분 단독회담→확대회담→오찬 북민위 2018-06-12 31
4533 美 '전례없는 체제보장' 앞세워 北비핵화 검증 'V' 올인 북민위 2018-06-12 31
4532 폼페이오 "CVID 착수하면 北에 전례없는 안전보장 제공할 용의" 북민위 2018-06-12 29
4531 미, 북과 관계정상화에 '핑퐁외교' 벤치마킹?…"문화교류 추진" 북민위 2018-06-11 36
12345678910,,,228

TEL : 02-543-7152~3 / FAX : 02-543-7154 / E-mail : cdnk2011@naver.com
Copyright @ 2008 cdnk.co.kr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