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북과 관계정상화에 '핑퐁외교' 벤치마킹?…"문화교류 추진"
작성자 북민위
작성일 2018-06-11 09:17
ㆍ조회: 36  
악시오스 "미, 북 체조선수단·관현악단 초대 검토"…현송월 싱가포르행 관심 
"트럼프, 맥도날드 북한 진출도 긍정적…최종단계는 평양내 미 대사관 설치" 
"트럼프, 김정은에 감명주기 전략 구사…북, 얼마나 부유해질지 강조할 것"


싱가포르에 모인 북미 정상
싱가포르에 모인 북미 정상(서울=연합뉴스) 북한과 미국의 정상회담이 이제 이틀 앞으로 다가왔다. 10일 오후 싱가포르 창이공항에 도착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왼쪽)과 파야레바 공군기지에 도착한 트럼프 대통령이 영접 나온 비비안 발라크리쉬난 싱가포르 외교장관과 악수하고 있다. 2018.6.10 [싱가포르 통신정보부 제공, 로이터=연합뉴스]
photo@yna.co.kr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미국 트럼프 행정부가 과거 냉전 시대의 '핑퐁외교'를 벤치마킹, 북미 간 국교 정상화의 초기 단계로 스포츠·문화 외교를 추진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미국 인터넷매체 악시오스가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1971년 4월 10일 미국 탁구 선수단의 전격적인 중국 방문이 이듬해 리처드 닉슨 당시 미국 대통령의 방중으로 이어지면서 미·중 관계 정상화의 신호탄이 된 냉전 시대 미·중간 '핑퐁외교' 모델을 업그레이드해 북미 간 관계 정상화 과정에서도 하나의 매개체로 활용하겠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 북미 간 회담 준비에 관여해온 트럼프 행정부 인사들은 북한의 체조 선수단과 관현악단을 미국에 초청하는 문제를 포함, 문화교류 방안을 강구해왔다고 악시오스는 전했다.

악시오스는 "회담 준비에 관여된 미국 당국자들은 북미 간 문화 교류를 위해 체조선수들과 음악가들의 협력을 얻어내는 문제를 논의해왔다"며 "과거 미 중간 핑퐁외교에서 단서를 구한 것"이라고 보도했다.

실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번 싱가포르행에 평창동계올림픽 방남 공연으로 잘 알려진 삼지연 관현악단의 현송월 단장도 동행해 관심을 끈다.

이러한 문화적 교류의 궁극적 종착지는 북미 간 국교정상화이다.

악시오스는 북미 실무 그룹들이 뉴욕과 판문점, 싱가포르 등에서 평양 내 미국 대사관 설립 문제를 포함, 북미 간 공식적 관계 수립 문제를 논의해왔다고 복수의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모든 '옵션'을 테이블 위에 올려놓을 수 있다는 입장이라는 게 소식통들의 전언이다. 그러나 어디까지나 비핵화가 전제돼야 한다는 것이다.

백악관과 가까운 한 소식통은 악시오스에 "대통령은 어떤 아이디어라도 검토할 수 있다는 입장으로, 결국 그 대가로 무엇을 얻느냐에 달렸다"라며 "불가역적이고 검증 가능한 비핵화가 일어나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어떤 특정한 방안에 대해 미리 배제하는 건 트럼프 대통령의 스타일이 아니다. '모두 테이블 위에 있다. 한번 지켜보자'는 것"이라면서도 "대통령은 김정은에게 속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러한 접근 방식에 대해 마이크 펜스 부통령,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도 논의했다고 악시오스는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7일 북한과의 국교정상화 문제와 관련해 "나는 분명히 그것을 하길 원한다"면서도 "모든 것이 완료됐을 때 하길 희망한다"며 비핵화 조치가 완료된 이후 마지막 단계에서 국교정상화를 추진하는 '선(先) 비핵화-후(後) 국교정상화' 입장을 표명한 바 있다.

'세기의 담판'으로 일컬어지는 이번 북미정상회담에 임하는 트럼프 대통령의 전략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겁주는 것뿐 아니라 감명을 주는 것이라고 악시오스는 보도했다.

미국과 관계를 맺는다면 김 위원장과 북한 주민들이 얼마나 더 부유해질 수 있을지에 대해 강조하는 전략을 구사한다는 것이다. 회담 준비에 정통한 한 소식통은 악시오스에 "트럼프 대통령은 궁극적으로 맥도날드와 같은 상징적인 미국 기업이 북한에 진출하는 방안을 원한다"고 전했다.

hanksong@yna.co.kr

  0
359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13년 휴전 60주년을 즈음하여)고3 학생 대상 통일의식 설문결과 북민위 2012-12-26 15926
4549 전문가들 "북핵 위협 이제 없다" 트럼프 발언 비판 북민위 2018-06-18 16
4548 중국, 대북 제재 완화 조짐…'북한 단체관광' 전면 확대 북민위 2018-06-18 17
4547 WSJ "주한미군은 '장기판의 말' 아니다…연합훈련 중단은 과오" 북민위 2018-06-18 18
4546 "北문제 주도권 노리는 中, '12월 한중일 정상회의 열자' 제안" 북민위 2018-06-18 17
4545 트럼프 "협상 결렬되면 즉각 훈련재개…亞전역서 회담 칭찬 북민위 2018-06-18 17
4544 日 북일회담 '올인'…아베 이어 외무상도 "정상끼리 해결해야" 북민위 2018-06-18 16
4543 이번주 北美후속협상 가능성…한미훈련 중단시 北상응조치는? 북민위 2018-06-18 13
4542 교도 "日, 유엔 총회 김정은 초청되면 美서 북일 정상회담 추진" 북민위 2018-06-15 26
4541 남북, 동·서해지구 軍통신선 완전복구 합의…다른의제 조율실패 북민위 2018-06-15 24
4540 "일본-북한 당국자, 몽골서 접촉"…北日회담 급물살 타나 북민위 2018-06-15 22
4539 남북, 동·서해지구 군 통신선 완전 복구 합의 북민위 2018-06-15 23
4538 "트럼프 연합훈련 중단 결정, 韓日 핵무장 고려로 이어질 수도" 북민위 2018-06-15 22
4537 文대통령 "북일관계 복원 협력용의"…日외상 "국교회복 노력" 북민위 2018-06-15 21
4536 트럼프 "실무회담 잘 진행…진짜합의 이뤄질지 곧 알게될 것" 북민위 2018-06-12 28
4535 美, 범정부 北전문가그룹 가동중…"생화학·미사일도 포함" 북민위 2018-06-12 26
4534 북미회담 12일 하루에 끝난다…45분 단독회담→확대회담→오찬 북민위 2018-06-12 30
4533 美 '전례없는 체제보장' 앞세워 北비핵화 검증 'V' 올인 북민위 2018-06-12 30
4532 폼페이오 "CVID 착수하면 北에 전례없는 안전보장 제공할 용의" 북민위 2018-06-12 29
4531 미, 북과 관계정상화에 '핑퐁외교' 벤치마킹?…"문화교류 추진" 북민위 2018-06-11 36
12345678910,,,228

TEL : 02-543-7152~3 / FAX : 02-543-7154 / E-mail : cdnk2011@naver.com
Copyright @ 2008 cdnk.co.kr All Right Reserved.